신발체험담

아래는 미국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이 달의 체험담

아래는 미국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서서 계속 움직이는 작업을 합니다.

어렷을적부터 고관절이 아팠었는데 병원은 제때 가보지 못했고 50대에 병원에가서 병명을 알았습니다.(무혈성 대퇴골두 괴사)

특별한 치료없이 아픈다리를 안고 그냥 살았습니다.그러다가 통증이 너무 심해 병원에 갔더니 뼈가 많이 괴사가되었고 한쪽이 무너져내렸다고 수술해야 한다고 해서 고관절 인공관절수술했습니다.

수술해준 원장님이 소개해줘서 지코일 신발을 알게되었습니다. 2013년경 여름에 수술하고 두달여 지난후 바로 매장에들러 구입하여 신게 되었습니다.

구입한 당시엔 계속 신었다가 다리가 좋아지고 괜찮아져서 안신었더니 수술한 고관절쪽이 쫌 아프기 시작하여 바로 다시 신게 되었습니다. 그뒤로 계속 지코일 신발을 신고 생활을 합니다. 지금은 고관절이 하나도 아프지않습니다. 인공고관절 수술한 다리같지 않고 아주 건강합니다.

상당한 시간이 흘러 매장이 기억이 나질 않아 전화로 알아봤더니 서울 동부 매장을 알려주셔서 이곳을 찾게 되었습니다. 매장을 늦게라도 다시 찾은게 참 잘 했다 싶습니다. 몸상태 및 발 체크를 세밀하게 해주시면서 닳아버린 깔창과 뒷굽을 새것으로 갈아 끼워주시고 제 발에 딱 맞게 맞춰 주셨고 바르게 걷는 연습 또한 반복해서 친절하게 가르쳐주셨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제가 쭈~욱 지코일 RX신발만 신고 다니니까 주변분들이 많이 물어보면 신게된 이유와 다리가 얼마나 편해졌는지를 말하게되죠..만약에 저의 글을 접하게 되는 분들한테 말씀드리고 싶은건 저는 고관절 인공관절수술 끝나자마자 다행히 지코일 신발을 바로 신었다는게 잘한 것같아요.요 근래에 수술한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 기회가 있었는데 하나같이 또아프다고 얘기를 했어요.나도 지코일신발을 안신었다면 저 사람들처럼 똑같이 아팠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수술안한 사람이든 한 사람이든 지코일 신발을 바로 신어 주는게 현명한 생각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불필요한 손실과 고생을 안하게 되니까요~

 

김 명순

수원, 57세, 회사원

*지코일 신발을 신은 해외 유명인사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