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체험담

아래는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이 달의 체험담

아래는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Now displaying Results 1 - 5 of 25.

주로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는 강사이고, 다이어트를 하던 중에 무리하고 잘못된 워킹으로 앞발바닥을 많이 사용하다 보니 3년이 지난 후 부터 발다박에 염증이 생긴 건지 무리가 와서 걷기도 어려웠다.


집안을 맨발로도 다닐 수가 없을 정도로 아팠다. 어떨 땐 울면서 다녔다. 어떨 땐 택시비용을 무리하게 지불하고서라도 택시를 타야했다. 2010년 일이었다.

치료는 굳이 받지는 않았었다. 발을 안 쓰면 아프지 않았고, 바닥이 폭신한 큐션이 있는 신발을 신으면 그것도 괜찮았다. 그렇지만 집에만 있을 수 없는 일이고 활동을 하자니 발바닥을 쓰지 않을 수 없고 고충이 이만 저만이 아니었다. 마ㅅ이 신발도 주문해서 신어봤는데 허리도 아파지는 것이 나하고는 맞지가 않아 반품했다

그러다가 인터넷에 발바닥이 아프다를 치고 나서 폭풍검색을 하였다. 그러던 중 지코일을 알게 되었고 올라온 후기를 다 읽고서 서초구에 올라갔다. 15일 체험 후 구입 선택을 할 수 있다는 말에 일단 신어보고 느껴보자 한 것이다.

친절한신 분이 팀장이신지, 직원이신지 지금은 잘 모르겠지만 충분히 신어보고 그 신발을 신고 내려왔다.
그 때가 한 여름...발바닥에 염증이 있다 보니 평소에도 발바닥이 뜨거웠고 막힌 신발은 신을 수도 없었다. 땀냄새가...

그래서 지코일 운동화를 계속 신고 있다가 발바닥 땀냄새며 무좀은 또 어떻게 될까?....그래서 질문했더니 염려하지말고 15일간 이 신발만 신고 계셔라, 첨에는 코일을 보이는 그대로 신고 계셔야 효과를 더 보니 그렇게 할 수 있으면 그렇게 하셔라...그렇게 했다.


늘 신고 있다 보니 특이한 모양의 신발로 주변 시선을 많이 받았고 궁금해 하는 사람들에게 잠깐 동안의 체험도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신기한 체험을 했다.

-효과--


* 발이 땀이 차지 않았다
* 발바닥이 아프지 않았다
* 하루 종일 신고 있어도 답답하지 않았다
* 신발로 인해 불편한 것은 없었다...(허리가 아프다는 둥..무릎이 아프다는 둥)

서비스 또한 감동이다.뒷굽이 다 닿아서 갈아야 하고 밑창도 갈아야 하는데
2014년 이전에 구입한 사람에 한해 1회 무료 수선을 해준다 한다.수선 가격도 적잖은 비용인데.....좋다.!!!

2010년부터 꾸준히 홍보하고 있다.
마트가면 마트에 종사하는 분들이 신기해 해서 물어 오면 직접 신어보라고 해봤다. 신어보니 정말 편하다고 어디서 사느냐고....정말 많이 알려줬다. 신기하고 기분 좋은 체험을 많이 이야기 하고 다녔다. 상대 핸드폰에다 직접 지코일 전번도 저장해 주었다. 심지어 외국 여행가서도 특이한 신발 보고 궁금해 하는 외국인들에게도 홍보를 했으니...^^

홍보가 굳이 누가 시켜서도 하는게 아닌...저절로 나오는 홍보이기에 진솔하게 들렸는지 많은 사람들이 내 말에 귀기울이는 거 같아 좋았다. 그만큼 절실한 사람들이 많은 것을 알 수 있었다.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지코일이 알려져서 저 같이 발바닥이 아픈 분들이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박 경희

청주, 59세, 강사


저는 선교사로서 북 아프리카에서 있었습니다.

비만에 운동차 걸을때 무릎 통증이 있었습니다

저는 원래 100kg 이 넘는 고도비만애 무릎곤절

까지 아픈 사람이었는대 이 신발을 신고 서서히

오랜 시간 경보즉 빨리걷기를 통해 체지방이

많이 감소하고 신발의 땅의 접지시 충격흡수로

무릎관절이 아프지 않아 오랜 경보로 체중조절

및 혈압도 내려가는 효과를 보았습니다.


체지방은 무려 10kg나 감소하였습니다

지코일 신발은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되고 올해

1월부터 신었습니다

지코일 신발을 저는 주로 다이어트 운동용으로

사용했습니다 아침.저녁에 빠른 걸음인 경보를

했는데 처음에는 신발이 무거워서 좀 힘이들었

으나 3-4일후 익숙해져서 걔속 이 신잘로 경보

를 꾸준히 아침 저녁으로 하루 약20km를 했는

데 체지방이 한 10kg 이상 많이 빠지고 혈압도

200이 넘었는데 꾸준한 운동에 결과로 지금

130대까지 떨어졌습니다


저는 주로 하루에 20km로 오래 경보하는데 다른

신발들은 무릎관절에 영행을 주어 아파서 오랜

경보를 못했는데 이 신발은 충격을 흡수시켜 줘

편했습니다

저 처럼 고도비만에 무릎관절 통증이 있는 분들

에게 오래걷기 다이어트용으로 권해드립니다


처음 1월에 * 팀장님의 자세한 설명과 서비스에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서비스 상담 많이 만족

하고 있습니다

제 자신이 많은 효과를 보니까 주위 분들에게
홍보를 하게 되었습니다

 

장 원

51세, 안양, 선교사


주로 서서 강의하는 일을 하는데요 아킬레스 건염으로

인해 1년넘게 매우 고생을 했습니다. 특히 서 있을 경우가

매우 힘들었고 일반 신발을 신어도 1시간 이상 서 있는

것이 매우 힘들었습니다.

아킬레스건염은 수술이 잘 되지 않아 물리치료에만 의존

하였고 유명한 병원은 다 다녀보았지만 굽이 높은걸 신으

라는 말 말고는 들은게 없었습니다. 하지만 남이 볼 때만

괜찮아 보이고 본인은 정말정말 디디기도 힘들었습니다.

그냥 검색하다가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찾아온 곳이였고

신은지 6개월이 되어갑니다.

이 신발은 발 뒷축 압박의 부담을 훨씬 경감시켜주었고,

다른 좋은 신발들도 많지만 족저 압력을 분산시키는데 좋은

효과를 발휘했습니다. 1시간도 못 걸었는데 이제는 중간

중간 쉬며 2-3시간 걸어도 될 정도로 매우 호전된 상태

입니다. 다이어트운동에도 활용하여 살도 빠져서 1석2조

효과를 내었습니다.

볼이 워낙 넓었는데 계속 맞춰주시려 노력하였습니다.

이 신발은 재활쪽에 매우 특화된 신발입니다. 조금 일찍

알았더라면 더 좋았을걸 생각이 듭니다.

 

정 일호

서울, 35세, 교수


직장생활을 하면서 하이힐을 즐겨신었던 때문인지 약5년전부터

오른쪽 엄지발가락 무지외반증이 심해졌습니다.

 

수술은 겁이나서 신발을 바꾸게 되었는데 처음 1달간은 신발이

무겁고 모양이 특이해서 신기를 주저하다가 아침 등산을 시작

하면서 신기 시작했는데 약1개월후에는 정말 신발을 벗기 싫을

정도가 되었습니다.


직장에서의 공식적인 자리 이외에는 전부 지코일 신발을 신게

되었고, 이제는 주변 사람들에게 인식이 되어서 거리낌이 없어

졌습니다.


저는 운동을 워낙 안했던 사람이라 집 뒷동산 등산도 못했던

사람인데 지코일 신발을 신고 설악산, 태백산, 오대산등을

거침없이 등산할 수 있었습니다.


제가 등산하는것을 보고 주위 많은 사람들이 놀랐는데, 아마도

지코일 신발을 신지 않았다면 그렇게 등산을 잘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정말 예전에는 걷는것, 등산이 정말 무서웠는데 이제는 지코일

신발이 있어서 걷는것, 등산하는것이 겁이 나지 않습니다.


덕분에 몸무게도 빠지고 건강해져서인지 사람들로부터 슬림

해지고 예뻐졌다는 말을 많이 듣습니다. 평생 지코일 신발과

함께 할 것입니다.

 

김 정옥

안산, 52세, 회사원


안녕하세요. 작년에 지코일을 샀던 사람입니다.
 
원래 몸무게도 많이 나가는데 특수교사일을 하느라 휠체어도 밀고 보행
불편한 아동 보조도 해주다 보니 발바닥에 족저근막염이 생겼습니다.
 
그 때 초기에 바로 병원을 갔더라면 심해지지 않았을 텐데 족저 근막염에
대한 지식도 없었고 일하느라 시간도 없고 해서 미루고 있다가 나중에
되니 정말 고쳐지지 않더라구요.
 
꾸준히 물리치료에 침도 맞고 주사도 맞아봤지만 갈수록 더 심해졌습니다.
나중에 되니 점프나 달리기는 상상도 못하고 걷는거 조차도 절면서 걸게
되더라구요 ㅡㅡ;;
 
그러는 차에 지인의 소개를 받아 지코일을 신게 되었습니다.
2달 정도 항상 신고다녔더니 정말 신기하게 족저근막염이 없어졌습니다.
1년넘게 시달리던거 였는데 그렇게 없어지니까 허무했어요...
 
그래도 불안한 마음에 다이어트를 한 뒤에 벗어버리고자 했는데 아직도
다이어트는... 덕분에 아직 잘 신고 다닙니다.
 
족저근막염인 분들에게는 강력 추천합니다.
 
 
황 순민
진주, 29세, 교사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