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체험담

아래는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이 달의 체험담

아래는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Now displaying Results 1 - 4 of 4.

어려서부터 아무도 눈치채지 못할 정도로 오른쪽 다리가 살짝 짧았습니다.

그러다보니 항상 걷거나 서있는 동작에서는 남보다 뒤쳐져 살아왔습니다.

그럭저럭 남 모르는 고통을 참아가며 잘 살아왔는데 나이 60이 넘다 보니

왼쪽무릎과 왼쪽 발목 왼쪽 좌골및 허리가 아파왔습니다.

 

병원에서 퇴행성관절염이라는 진단을 받고 약과 물리치료를 받았고 한의원

에서 침을 맞았으나 전혀 도움이 안되었습니다. 다리가 짧다고 카이로프락틱을

받았지만 그것도 도움이 안되었습니다.

 

최근 심하게 아파 와서 한계점에 달한 어느 날 막내딸이 인터넷으로 알아보고

지코일을 소개하였습니다. 지코일에 와서 신발을 신자마자 무릎의 통증이

사라지고, 좌우 다리길이 차이나는 것을 신발 높이 조정을 통해서 발목의

통증이 사라졌습니다. 거기에다가 높이 조정을 한번 더 하고 나니 좌측의

허리통증이 사라졌습니다. 그날 지코일을 신고 나와서 딸아이에게

'나는 정말 좋은 세상에 태어났구나' 라는 소리를 했습니다.

 

저의 경우, 그동안 몰랐던 부분을 이 지코일 신발이 해결해줌으로서 그간의

아픈 것이 순간에 다 없이져 버린 것입니다. 하나 곁드리면, 다음날 80넘으신

친정어머니가 제 신발을 신어보신 후, 그다음 날 저를 앞장 세워 지코일을

가자시며 그길로 지코일신발을 구입하셔서 잘신고 계십니다. 일반 신발보다

걷기가 더 가볍고 편하다고 말씀 하셨습니다.

 

참고로.. 지코일 신은지 만 2개월이 되었습니다. 만나는 사람마다 얼굴이 더

환해졌다고들 합니다. 저는 지코일을 신은 이후로는 어디를 가던 겁이 안납니다.

또 집안에서 가정에서일하다가 피곤하면 지코일 신발을 신고 동네 한 바퀴 돌고

나면 저의 피곤이 씻은 듯이 사라집니다. 아무튼 지코일 신발을 알게 되어 너무

만족스럽고, 날씨 좋은 요즘에는 지코일 신발 신고 전국을 트레킹하면서

지코일신발 자랑을 많이 하고 다닙니다.

 

 

조 명실

일산, 60세, 주부


10년 전 교통사고 로 오른쪽 다리길이가 좀 (약 2센티 가량) 짧아 졌고,

오른 쪽 발목이 직각 상태에서 굳어지면서 발가락이 보행 시엔 갈코리처럼

굽어져서 신발도 늘 살 때 최고로 푹신한 걸로만 골라서 샀습니다.

푹신한 신발에 푹신한 깔창(당뇨용 깔창이 좀 두껍고 푹신하더군요)만 고르고

골라서 신어 왔습니다. 이렇게 해도 20분 이상 정도 걸으면 발목하고 발가락

끝부분이 너무 아파서 쩔뚝거리면서 늘 고통스러워하곤 했는데, 인터넷을

뒤지고 뒤지다가 어떻게 지코일이란 신발을 알게 되서 부랴부랴 부산공장으로

찾아 가게 되었네요...

 

그쪽 관계자 분들의 자세한 설명을 듣고 내 상황을 얘기 드렸더니, 신발 오른쪽

스프링쪽 부분엔 높이를 위한 보조장치를 덧대고 안쪽 깔창엔 뒷쪽으로 스폰지같은

깔창을 잘라서 덧붙이고 해서 대략 1센티 조금 넘게 오른쪽을 올려 주시더군요.

그 안에서 신발신은 상태로 보행 테스트도 해보고 해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다.

 

지금 2달 정도가 넘어 가는데 일반 메이커 큐션감 좋은 신발 하곤 비교가 안될

정도로 충격 완화 효과는 두드러지는거 같습니다. 앞부분이 조금 넓으니 발끝부분도

일단 편하고 예전에 일반 운동화 신고는 생각도 못했던 장시간 보행도 가능 하게

해주더군요. 몇 시간 걸어 다니다가 집에 들와도 무릎이나 아픈 발목쪽 특히나

발끝부분의 통증이 확실히 많이 줄었습니다. 신발 자체가 약간 가격이 있으니

소중히 아껴서 신어야 될 것 같네요.

 

아무튼 저에겐 지코일과의 만남이 생활의 많은 부분에 변화를 준거 같습니다.

일단 고통없이 걸어 다닐 수 있다는 행복이란 건 아파 본 사람이 아니면

모르는 고통입니다. 지코일 관계자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리며 저희처럼 보행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더욱 더 진일보한 신발을 개발 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그럼 수고하십시오. 감사합니다.

 

김 종삼

부산, 39세, 회사원


어렸을 적에 소아마비를 겪으면서 신체의 여러 부분들이 정상적인 기능을 하지

못했다. 우선 왼쪽 허벅지가 매우 가늘고 근육도 거의 없다. 왼발 가운데도 많이

파이고 발바닥 모양이 많이 변형되어서 걸을때 마다 잘 넘어지고 발이 지면에

닿을 때 마다 안정감이 없어서 늘 불안한 편이다. 좌우 다리길이도 약간 차이가

나서 늘 좌우 균형이 맞지 않아서 걸을 때 좀 뒤뚱거린다. 그동안 여러 사정으로

관리와 치료도 제대로 하지 못해서 여러 신체의 기능들이 더 악화되어왔다.

그런 와중에 최근에는 무릎까지 이상이 와서 통증이 심해졌다. 병원에선 수술을

권유했지만, 좀 더 버티기로 했다. 여동생을 통해서 지코일 신발을 소개 받고

서울로 가서 맞춰서 신고 있다. 처음에 신발 뒷굽이 약간 높아서 가뜩이나 잘

넘어지는 내가 신기엔 좀 아니라고 봤는데, 막상 신어보니 균형이 잘 잡혔다.

신발을 내 발 특성에 따라 조정해 주었고 깔창도 내 발에 맞게 맞추어 주어서

신기에 편했다. 예전엔 발에 힘이 없고 걷는게 불안해 자주 접지르거나

넘어졌는데, 오히려 지코일 신발을 신고는 잘 안 넘어지고 다리 전체에 힘이

많이 붙은것 같다.


하 재근

정읍, 50세, 자영업


I am writing to express my delight with my Sidewinder sandals. It is such a joy to be able to stand for long periods of time and to walk effortlessly as long as I please without pain or fatigue. I also find that at age 73, hip and back discomfort has lessened due, I believe, to the improvement in my posture. I am more erect and in general have MORE BOUNCE TO THE OUNCE!

The customer service at Total Relief Footwear in Austin is outstanding, and I am very impressed with the expertise and professionalism with which my clogs were fitted to accommodate my particular problem, i.e., hammertoes and a bunion.

I am an ardent fan of Z-CoiL shoes. They certainly work for me.

Doris
Austin,  TX   United St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