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체험담

아래는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이 달의 체험담

아래는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Now displaying Results 1 - 5 of 10.

서울 면목동에 사는 권진호라고 합니다. 작년 6월에 발바닥이 많이 아파서

인터넷을 보고 지코일 신발이 좋다고 해서 이 신발을 현재 6개월 이상 잘

신고 있습니다. 양복점에서 일하다 보니 장시간 서서 일을 하는데, 발바닥이

아파서 한의원에서 침을 아무리 맞고 치료를 해도 잘 낫지 않아서 답답한

차에 지코일 신발을 만난던게 제겐 너무 행운이었습니다.

 

그전에는 일반 운동화를 신고 10분 이상 걸으면 벌써 발바닥에 통증이

시작되는 것을 느꼈었는데, 이 신발을 신고는 30분 이상을 걸어도 별로

통증이 없었고, 지금은 하루에 적어도 1시간 이상 걷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발이 아파 운동은 고사하고 걷는 일 자체를 꺼렸는데, 지코일

신발을 신은 후로는 자주 걷고 싶은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최근에

병원을 갔더니 당뇨와 말초신경질환이란 진단을 받아서 운동을 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라 아무리 날씨가 추운 요즘에도 하루 1시간

이상은 꼭 걷기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요즘에는 하루 1시간 정도 걸어도 발바닥에 큰 무리가 없습니다.

올겨울 눈이 많이 와서 길이 많이 미끄러운데 지코일 신발은 눈길

에서도 바닥이 미끄럽지 않아서 너무 좋습니다. 지코일 신발 덕분에

매일 운동을 할 수 있어서 너무 만족하고 있습니다. 운동을 하면서

이 신발에 관심있는 분들이 많아서 주변분들에게 홍보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제 건강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는 지코일에 감사드립니다.

 

 

권 진호

서울, 58세, 자영업


한 달 전쯤이었나 보다. 인터넷 포탈사이트에서 영국 여배우가 신은 신발에

눈이 가서 기사를 본 적이 있다. 영화 스위니 토드에 나오는 여배우였는데

뒷굽에 스프링이 부착된 구두를 신고 아들과 산책하는 사진이었다.

호기심에서 무슨 신발인가 알아보았더니 지코일 신발이었다.

한국에서도 판매를 한다고 하여 서초동에 있는 판매점에 가서 상담을 했다.

당뇨가 있어 운동을 많이 하긴 하는데 발바닥도 많이 아프고 발목에 힘이

없어서 기능성 신발을 하나 장만할까 하던 차였다. 에어로빅을 한 30년 해 와서

체중은 좀 나가지만 체지방은 거의 없는 편이고 통뼈에 근육이 많은 편이다.

남편이 뇌병변으로 쓰러져서 직접 남편 수발을 들면서 힘을 쓰는 일이 많았다.

그래서 그런지 발목이나 무릎이 늘 피곤했는데 집안에서도 거의 지코일 신발을

신고 집안 일이며 남편 병수발을 들고 있는데, 전에 실내화를 신고 일할 때보다

훨씬 힘이 덜 들고 편안했다. 에어로빅용 신발도 지코일에서 만들어 주면

에어로빅하는 엄마들이 더 좋아할 것 같습니다.


송 혜란

서울, 52세, 주부


저는 인천에 사는 만 56세의 남성으로

2008년 2월경 21세기병원에서 척추관협착증이란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수술을 하여야 한다는

의사선생님의 말씀을 들었습니다.


저는 당뇨병이 있어 망설이다 딸이 인터넷

검색 중 지코일 신발을 알게 되어 수술보다는

낫겠다는 생각으로 집사람과 같이 지난 4월에

지코일 서울점에서 체험신발을 맞춤조정하여

한달 간 신어보았습니다.


신어 본 결과 걸음 걷기가 전에는 200미터쯤 가면

쉬어야 걷던 것이 지코일 신발을 신고부터 나아져

1킬로도 쉬지않고 걸을 수 있어, 바로 서울점에서

이 신발을 구입하여 12월인 지금까지 신고 있는데

지금은 발이 편해져서 지코일 신발을 신고 불편없이

걷기 운동을 잘하고 있습니다.


어제 병원에서 C.T촬영을 해 본 결과 수술을 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좋아졌다고 의사 선생님이 말씀

하실 때, 무척 기분이 좋았고, 제가 느끼기에도

이 신발이 허리에 무리를 주지 않아서 인지 편하게

몸에 잘 맞아 이 신발만 신고 다닙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윤 창우

인천, 56세, 자영업

 

 

 

 


I have been diagnosed with type 2 diabetes. The bottoms of both my feet burned like they were on fire until I started wearing Z-CoiL shoes. The first day I wore Z-CoiL shoes, the burning stopped immediately. Before purchasing these shoes, I could hardly walk from office to office at work, but now I have no problem at all walking all day long. I purchased the black Mary Janes and I wear them everywhere. They are not the most fashionable shoes, but they make up the difference in comfort.

 

Fredda
Anderson,  SC  


Before I started wearing Z-CoiL shoes, I was seriously overweight, and walking for exercise was extremely difficult. I couldn't walk for any distance without experiencing sharp, stabbing pains in my knees and ankles. I also have a history of low back pain and sciatica.

In 2003, I severely sprained my left ankle. My doctor told me that it would take 12-16 weeks to recover from the injury. I tried on a pair of Z-CoiL shoes when my left ankle was so sprained that I couldn't walk. To my surprise, I was actually able to walk. Three weeks later, my ankle was completely healed!

I decided to incorporate Z-CoiL shoes into a regular walking and exercise program. I became much more active, and the pounds started to melt away. To date, I have lost 60 pounds!

This extremely important, because I was also recently diagnosed with Type 2 Diabetes. The combination of medication, diet and daily exercise is keeping my blood glucose levels in a beautiful range. My doctor is delighted with my progress and I feel much healthier.

I can honestly say that Z-CoiL shoes have been a major factor in changing my life!

 

Cam
Austin,  TX   USA




  [1] 2